본문 바로가기

대구 음악인

  1. 음악창의도시 대구
  2. 대구 음악인

박태준(朴泰俊) 1900∼1986

대한민국 최초의 가곡 ‘동무생각’ 작곡가

박태준은 “뜸북 뜸북 뜸북새”로 시작하는 ‘오빠생각’, ‘오뚝이’, ‘하얀 밤’을 비롯한 수많은 동요를 작곡해 전 국민의 사랑을 받은 유명 작곡가이다. 그는 1945년 전문 합창단인 한국오라토리오합창단을 창단하여 1973년까지 지휘자로 활동하며 합창음악 발전에 기여하였다. 1968년 이후 한국음악협회 회장을 역임하면서 서울음악제를 창설하기도 하였다.

대한민국 최초의 가곡 ‘동무생각’은 박태준의 22세 때의 작품으로 청년 박태준이 짝사랑했던 여학생(동무)을 추억하며 만든 노래다. 이것이 박태준의 삶과 음악, 사랑을 그린 창작오페라 ‘청라언덕’으로 재탄생 했다.

작곡가 박태준
작곡가 박태준
박태준의 삶과 음악, 사랑을 그린 
창작오페라 <청라언덕>
창작오페라 <청라언덕>

현재명[玄濟明] 1902∼1960

대한민국 최초의 창작오페라‘춘향전’작곡가

현제명은 대구출신의 작곡가로 한국에 서양음악을 도입한 선구자이며, ‘고향 생각’, ‘오라’, ‘산들바람’, ‘적막한 가을’, ‘나물 캐는 처녀’, ‘희망의 나라로’ 등 숱한 명곡을 남겼다. 홍난파와 더불어 서양음악을 한국에 뿌리내리게 한 제1세대 음악인이기도 하다. 홍난파가 광복 이전의 근대 음악계 대부였다면 현제명은 현대까지도 아우른 한국 음악계의 큰 별이었다.

미국에서 음악공부를 하고 돌아와 연희전문 영어교수로 부임한 그는 귀국 초기에는 독창회를 갖거나 가곡을 취입하는 등 주로 성악가 활동에 전념했으나, 곧 작곡에 힘을 쏟았다. 광복 전에는 조선음악가협회를, 광복 후에는 서울대 음대와 고려교향악단을 창설하는 등 음악계의 기틀을 세웠다. 한국 최초의 창작 오페라 ‘춘향전’을 작곡·총지휘하는 등 척박했던 한국 음악계에 큰 공적을 남겼으며, 대한민국예술원의 종신회원을 지냈다

작곡가 현제명
작곡가 현제명
박태준의 삶과 음악, 사랑을 그린 
창작오페라 <청라언덕>
한국 최초의 창작오페라 <춘향전>

권태호 [權泰浩] 1903∼1972

한국인 최초로 독창회를 가진 명 테너

'나리 나리 개나리 입에 따다 물고요 병아리떼 종종종 봄나들이 갑니다.' 유명한 동요인 '봄나들이'를 작곡한 권태호는 독일가곡을 최초로 우리나라에 소개한 현대음악의 선구자로, 작곡가인 동시에 성악가였다. 1903년 안동에서 태어나 어려서부터 선교사 인로절(R.L.Winn)의 부인한테 서양음악을 배우고, 21∼24세 동안 일본의 도쿄(東京)에서 고학하며 한국인 최초로 니혼(日本)음악학교에 합격하였으며, 이듬해 대구와 서울에서 한국인 최초의 국내 독창회를 개최한 이후 35세까지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수많은 독창회를 개최하였다. 특히 27세에 개최한 도쿄 청년회관에서의 독창회는 한국인 최초의 무대로 대성공을 거두었다. 당시 일본의 음악잡지가 '입에서 불이 나왔다'고 표현했을 만큼 명테너로 평가 받았다.

36세에 모교 니혼음악학교의 교수로 초빙되었으며, 41세에 한국으로 귀국해 광복 이후 대구로 이주하여 '대구음악학원'을 개설하고 <국민가요집>을 발간하였다. 그가 작곡한 곡으로는 동요 '봄나들이', '조선아기노래'와 '조선아들행진곡', '승리의 노래’ 군가 등 114곡이 있다.

테너 권태호
테너 권태호
1929년 일본 교토 시미즈(淸水)에서 열린 독창회
1929년 일본 교토 시미즈(淸水)에서 열린 독창회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담당부서
문화예술정책과
담당자
이선남
전화번호
053-803-4441
최근수정일
2018.07.06